Merry Christmas

'업무방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1.20 괴짜 경영자, 스티브 잡스의 업무방식

괴짜 경영자, 스티브 잡스의 업무방식

 

"바쁘게 움직여라."
소매를 걷어붙이고 곧바로 일에 착수하라.
 
 
"어려운 결정에 정면으로 맞서라."
잡스는 혁신을 위해 고통스러운 결정들을 내려야 했지만, 정면으로 맞섰다.
 
 
"감정에 휘둘리지 말라."
현명하고 명석하게 회사의 문제들을 평가하라.
 
 
"단호한 태도를 견지하라."
잡스는 애플에서 물러날 때나 극단적인 조직 개편을 시작할 때나
단호하게 공정한 태도를 견지했다.
그는 시간을 들여 그것을 설명했으며, 직원들이 따라 줄 거라 기대했다.
 
 
"정보를 얻어라."
섣불리 추정하지 말라. 회사를 철저히 점검하고
직감이 아닌 데이터를 토대로 결정을 내려라.
어렵지만 공정한 방법이다.
 
 
"도움을 요청하라."
잡스는 회사에 도움을 요청했다.
혼자서 모든 것을 짊어지지 말라.
중간관리자들이 일정량의 짐을 덜어줄 것이다.
 
 
"초점은 거부를 의미한다."
잡스는 애플의 제한된 자원을 적절히 실행시킬 수 있는
소수의 프로젝트에 조멍을 맞추고 모든 노력을 쏟아부었다.
 
 
"초점을 유지하라."
피처 크리프를 허용하지 말라. 모든 것을 단순하게 유지하라.
과도하게 복잡한 기술의 세계에서는 그것이 미덕이다.
 
 
"잘하는 일을 하라."
다른 일은 모두 위임하라. 잡스는 애니메이션 영화를 감독하지도,
월가와 협상을 벌이지도 않는다. 그보다는 자신이 잘하는 일에 주력한다.
 
  

 
 
"독재자가 되라."
누군가는 결정을 내려야 한다. 잡스는 애플의 1인 포커스 그룹이다.
다른 사람들과는 다른 방식이지만 어쨌든 그것은 효과를 발휘한다.
 
 
"여러 가지 대안을 만들어 그 중에서 최고를 뽑아라."
잡스는 선택을 고집한다. 가장 적절한 것을 고르기 위해 개발중인
제품들에 대해 늘 여러 가지로 변형시켜볼 것을 요구했다.
 
 
"픽셀 하나하나까지 디자인하라."
세부사항을 파고 들어라.
잡스는 가장 조그만 세부사항에도 주의를 기울였다.
 
 
"곤란한 상황을 자초하지 말라."
애플의 엔지니어들은 기존의 맥 운영체제를 못마땅하게 여겼지만,
잡스는 그것에 대해 비판하는 일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기존 제품을 깎아내리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처음부터 시작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
맥OS X를 만들기 이해 1,000여 명의 프로그래머들이 3년 동안 쉬지 않고 매달렸다.
그러나 그것은 분명 그만한 가치가 있었다.
 
 
"오스본 효과를 피하라."
고객들이 신제품을 기다리느라 기존 제품을 구입하지 않는 사태를
방지하려면, 신기술은 출시 준비가 끝날 때까지 비밀에 부쳐라.
 
 
"아이디어에 관한 것이라면 무엇이든 시도하라."
잡스는 혁신적인 디자인을 피하지는 않았지만 기꺼이 새로운 것을 시도한다.
 
 
"단순화 하라."
단순화는 깎아내는 것을 의미한다.이것 역시 잡스가 설정한 초점이다.
단순화를 쉬해서는 다른 것을 거부할 줄 알아야 한다.
 
 
"고객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말라."
고객들은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모른다.
 
 
"타협하지 말라."
잡스는 탁월성에 집착한다. 이러한 고집으로 독특한 개발 프로세스를 창출하여
진정으로 훌륭한 제품을 생산할 수 있었다.
 
 
"디자인은 형태가 아니라 기능이다."
잡스에게는 디자인은 장식이 아니다. 제품의 작동 방식이다.
 
 
"충분한 논의를 통해 해결책을 찾아라."
잡스는 좋은 세탁기를 사기 위해 가족들과 2주 동안 토론을 벌이기도 했다.
제품을 개발할 때에도 이와 동일한 프로세스를 적용한다.
 
 
"모두를 개입시켜라."
디자인은 디자이너만의 것이 아니다. 엔지니어, 프로그래머,
마케터도 제품의 작동 방식을 표현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순차적인 프로세스를 피하라."
잡스는 공정 순서에 따라 시제품을 팀 사이에서 한 방향으로만 절달하게 하지 않는다.
그보다는 필요에 따라 각 팀을 자유롭게 오가도록 독려한다.
 
 
"만든 후 검증하라."
시행착오를 잘 활용하여 창피할 정도로 많은 시제품들을 내놓고
검증한 후 최종적으로 단 하나를 선택하라.
  
 
 

"억지로 짜내지 말라."
잡스는 의식적으로 친근한 제품을 디자인하려 노력하지 않는다.
디자인 프로세스에서 친근함이 자연스럽게 도출되도록 한다.
 
 
"제품의 소재를 중요하게 생각하라."
아이맥은 플라스틱이었고, 아이폰은 유리이다.
이것들의 형태는 소재에 의해 결정된다.
 
 
"A급 선수들만 고용하고 얼간이들은 해고하라."
유능한 직원ㄷ르은 경쟁사들을 앞지르기 이한 경재 우위의 요소가 된다.
 
 
"최고만을 모색하라."
사람이든 제품이든 광고든 항상 최고를 추구하라.
 
 
"소규모의 팀으로 일하라."
잡스는 팀의 인원을 100명을 넘기지 않는다. 일의 초점을 잃고
통제가 불가능한 상황에 빠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윗 사람의 말에 무조건 동조하는
사람에게는 귀 기울이지 말라."
논쟁과 토의는 창의적인 사고를 자극한다. 잡스는 자신의 아이디어에
이의를 제기하는 직원을 원한다.
 
 
"지적 전투를 즐겨라."
잡스는 아이디어를 놓고 싸움을 벌임으로써 결정을 내린다.
힘들고 까다롭지만 문제를 낱낱이 파헤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파트너들에게 자유를 허용하라."
잡스는 광고 파트너 샤이엣데이에 완전한 창의성의 자유를 제공했다.
IBM과 같은 경쟁사들은 잡스만큼의 자유를 허용하지 못할 것이다.
 
 
"열정을 갖고 있다면
지긋지긋한 놈으로 취급받아도 좋다."
잡스는 늘 고함을 치지만, 그 동기는 세상을 변화시키겠다는 욕구이다.
 
 
"일에 대한 열정을 찾아라."
잡스는 자신의 일에 열정을 갖고 있으며, 열정은 전염성이 매우 강하다.
 
 

  

"훌륭한 성과를 내기 위해
당근과 채찍을 모두 활용하라."
잡스는 칭잔을 건네기도 하고 꾸짖기도 한다.
덕분에 모든 사람들이 매일같이 영웅과 꼴통의 롤러코스터를 탄다.
 
 
"불가능해 보이는 것들을 고집하라."
잡스는 아무리 어려운 문제도 결국은 해결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안다.
 
 
"위대한 협박자가 되라."
두려움과 만족감을 주겠다는 욕구를 통해 영감을 불어넣어라.
 
 
"협박만 일삼아선 안 된다.
때로는 위대한 아첨가가 되어야 한다."
잡스는 필요에 따라 극도로 유쾌하고 정중한 태도를 보이기도 한다.
 
 
"사람들을 몰아붙여라."
잡스는 직원들에게 기대치를 높이라고 강요한다.
그러다보니 직원들은 자기도 생각하지 못한 결과를 내곤 한다.
 
 
"고객에게서 눈을 떼지 말라."
파워맥 G4 큐브가 실패한 것은 고객들이 아니라
디자이너들에게 초점을 맞추었기 때문이다.
 
 
"의식적으로 혁신에 대해 생각하지 말라."
혁신을 체계화하려는 것은 멋있지 않은 사람이
멋있어지려고 노력하는 것과 같다.
 
 
 
 
"시장과 업계를 연구하라."
잡스는 어떠한 신기술이 나타나고 있는지 끊임없이 주시한다.
 
 
"제품에 집중하라."
제품은 모든 것을 모아주는 중력과도 같다.
 
 
"동기가 차이를 만들어낸다."
세계 최대의 기업이나 가장 부유한 기업이 되려고 노력하기보다는
최고의 제품을 만드는 데 주력하라.
 
 
"도용하라."
다른 사람의 훌륭한 아이디어를 도용하는 일을 부끄러워하지 말라.
 
 
"창의성으로 연결하라."
잡스는 창의성으 그저 여러 가지 요소를 연결하는 것으로 생각한다.
여러 요소들을 연결하는 새로운 것을 얻을 수 있다.
 
 
"공부하라."
잡스는 예술, 디자인, 건축 등을 열심히 공부한다. 심지어 주차장을
뛰어다니며 자동차들을 관찰하기도 한다.
 
 
"유연성을 발휘하라."
잡스는 애플을 특별하고도 편협하게 만든 오랜 전통을 버렸다.
 
 
"기회를 놓쳤다면
열심히 노력해서 따라잡아라."
잡스는 처음에 디지털 음악 혁명을 간과했지만 신속하게 그것을 따라잡았다.
 
 
 
 
"이용 가능한 기술을 끊임없이 주시하라."
아이팟은 휴대전화 업계가 주도한 배터리 및 화면 장치를 십분활용했다.
 
 
"마감시한을 정하라."
잡스는 크리스마스가 오기 전에 아이팟을 매장에 진열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러한 목표는 중압감을 주지만 반드시 필요한 요소다.
 
 
"아이디어의 출처를 제한하지 말라."
아이팟의 스크롤 휠은 마케팅 책임자인 필 실러의 아이디어였다.
다른 기업이었다면 제품 개발 회의에 마케팅 직원을 들이지도 않았을 것이다.
 
 
"자사의 전문가들을 활용하라."
맨땅에서 시작하지 말라. 애플에선느 전원 공급 전문팀이 배터리 문제를
수정하고 프로그래머들이 인터페이스를 만들었다.
맨땅에서 시작했다면 아이팟은 6개월 만에 출시되지 못했을 것이다.
 
 
"자사의 프로세스를 믿어라."
아이팟은 한순간의 천재적인 영감이나 획기적인 아이디어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다.
이미 검증된 애플의 반복적인 디자인 프로세스에서 나온 것이다.
 
 
"시행착오를 두려워하지 말라."
디자이너 조너선 아이브가 끊임없이 시제품을 제작했듯이
아이팟의 획기적인 인터페이스도 시행착오를 거듭한 끝에 탄생했다.
 
 
"팀을 활용하라."
아이팟은 어느 한 사람의 산물이 아니다.
단 한 명의 아이팟 발명가는 존재하지 않는다.
성공은 언제나 여러 사람의 산물이다.


출처 : 싸이월드 직장인을 위한 책읽기
http://club.cyworld.com/50398049126/165173946


신고
Posted by 5초전

댓글을 달아 주세요